대기업 오너일가 지분가치 155조원 돌파…자녀세대 비중 47.6%
상태바
대기업 오너일가 지분가치 155조원 돌파…자녀세대 비중 47.6%
  • 이성태 기자
  • 승인 2024.06.19 07:41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CEO스코어, 영원·한솔·에코프로·효성 등 두 자릿수 증가…넥슨·엠디엠·삼천리·현대해상 등은 감소

대기업집단 오너일가가 보유한 지분가치가 155조6000억원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. 이는 지난 2022년보다 19조원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. 증가율도 14%에 육박했다.

오너일가 부모 세대와 자녀 세대의 지분가치가 모두 증가했지만 자녀 세대의 지분가치 비중이 1%포인트 가까이 늘어 지분 상속이 꾸준히 이어지고 있음을 보여줬다. 

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 28.4%포인트 증가한 영원이었다. 이어 한솔(25.3%포인트), 에코프로(16.7%포인트), 효성(14.8%포인트), DN(10.9%포인트), 보성(10.1%포인트) 순으로 자녀 세대 비중이 늘었다.

19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2024년 지정 대기업집단 88곳 중 동일인이 있는 78곳을 대상으로 오너일가 계열사 보유주식과 지분가치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5월 말 현재 대기업집단 오너일가 지분가치는 155조6590억원으로 집계됐다.

이는 지난 2022년 말 136조8369억원과 비교해 18조8221억원(13.8%) 증가한 수치다.

오너일가 중 부모 세대의 지분가치는 81조5149억원으로 2022년 말(72조8821억원) 대비 11.8%(8조6328억원) 증가했다. 자녀 세대도 2022년 말 63조9548억원에서 74조1441억원으로 15.9%(10조1893억원) 증가했다.

다만 부모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2022년 말 53.3%에서 현재 52.4%로 0.9%포인트 줄어든 반면 자녀 세대의 비중은 46.7%에서 47.6%로 늘었다. 이에 따라 그룹별 자녀 세대의 지분가치 비중 평균 역시 2022년 말 40.9%에서 42.9%로 2.0%포인트 증가했다.

대기업 오너일가 중 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가장 크게 증가한 곳은 영원으로 나타났다. 영원은 2022년 말 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0.8%에 불과했지만 현재 28.4%포인트 증가하며 29.2%까지 확대됐다. 영원무역그룹 창립자인 성기학 회장에서 차녀인 성래은 부회장으로 ‘2세 승계’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.

앞서 성 회장은 지난해 3월 지분 100%를 보유한 비상장 법인 와이엠에스에이(YMSA) 주식 중 50.1%를 성 부회장에게 증여했다. YMSA는 그룹 지주사인 영원무역홀딩스의 지분 29.09%를 보유한 비상장사다. 이에 따라 성 부회장의 지분 비중은 2022년 말 0.7%에서 29.1%까지 확대됐다.

‘3세 승계’를 준비 중인 한솔그룹도 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25.3%포인트 증가했다. 한솔그룹은 2022년 말 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19.7%였지만 현재 45.1%에 달한다.

조연주 한솔케미칼 부회장은 조동혁 회장의 장녀로 지난 2020년 한솔케미칼 부회장으로 승진했다. 이후 지난해 상반기 기준 1.42%에 불과했던 한솔케미칼 지분을 조 회장의 신탁계약으로 5.57%대로 늘렸다. 조 부회장의 지분가치 비중은 2022년 말 9.5%에서 현재 35.4%까지 확대된 상태다.

효성그룹의 경우 2022년 말 77.9%였던 자녀세대 비중이 92.7%로 14.8%포인트 늘어났다. 고(故) 조석래 명예회장 보유 지분 상속을 진행 중인 효성은 오는 7월1일부터 기존 지주사인 효성과 신설 지주사 HS효성 등 2개 지주사 체제로 재편된다.

이에 따라 조현준 효성 회장이 기존 지주회사인 효성과 효성티앤씨, 효성중공업, 효성화학을 맡고 조현상 부회장은 신설 지주인 HS효성과 효성첨단소재를 이끌 전망이다. 조 회장의 지분가치 비중은 2022년 말 34.7%에서 현재 51.0%로 16.3%포인트 증가했다.

반면 넥슨, 엠디엠, 삼천리, 현대해상화재보험, 한국앤컴퍼니그룹 등은 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.

넥슨은 2022년 말 68.2%였던 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57.4%로 10.8%포인트 감소했다. 이는 고(故) 김정주 넥슨 창업주의 두 딸인 김정민·김정윤씨가 넥슨 지주사 NXC 지분을 상속세로 납부한 영향이다. 김정민·김정윤씨는 2022년 말 지분가치 비중이 각각 34.1%였지만 현재 28.7%로 5.4%포인트 줄었다.

엠디엠은 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2022년 말 60.3%에서 현재 52.0%로 8.3%포인트 감소했고,삼천리도 2022년 말 31.2%에서 27.4%로 3.8%포인트 줄었다.

이외에도 현대해상화재보험(-3.4%포인트) 한국앤컴퍼니그룹(-3.3%포인트), 씨제이(-3.0%포인트) 등의 자녀 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소폭 감소했다.
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
이슈포토